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의 임상 시험 (2): 임상 시험 준비 및 시행 Part 1

앞선 글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의 임상시험 (1): 환자 모집     이렇게 힘든 환자 모집 과정을 디지털 헬스케어의 도움을 받아서 조금이나마 수월하게 마치고 난 다음에는 본격적인 임상 시험을 위한 과정이 이어집니다.   본격적인 임상 시험을 준비하기 위한 단계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일반적인 임상 시험에서는 피험자를 모아서 임상 시험의 내용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한 후 동의서에 사인을 … Continue reading 디지털 헬스케어 시대의 임상 시험 (2): 임상 시험 준비 및 시행 Part 1

Activity tracker 에 대한 보험 적용:자동차 보험에서 배운다.

'돈 대는 놈'이 판을 좌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헬스케어에서는 보험자가 '돈대는 놈'입니다. 그러다 보니 영어로는 Payer라고 부릅니다.   미국 의료 시스템을 이야기할 때  Payer를 보험회사라고 번역하는 경우가 있는데 엄밀하게는 틀린 표현입니다.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보험자는 고용주 (=직장, 민간 보험의 경우)과 연방/주정부 (Medicare, Medicaid의 경우)이며 민간 보험회사는 이들의 위탁을 받아서 보험 상품 설계 및 운용을 담당하는 경우가 … Continue reading Activity tracker 에 대한 보험 적용:자동차 보험에서 배운다.

미국 내 약국 체인 CVS와 Rite Aid가 두려워하는 것은 Apple Pay인가 Healthkit인가?

여러 매체에 따르면 미국 내 대형 약국 체인인 CVS와 Rite Aid가 Apple pay로 결제할 수 있는 NFC 사용을 중단했다고 합니다. (Venture Beat: Two major druggists ‘just say no’ to Apple Pay)   위 기사 내용을 보면 1. CVS와 Rite Aid가 Apple pay로 결제할 수 있는 NFC 사용을 중단함   2.  두 회사는  여러 유통업체들이 연합하여 시작한 … Continue reading 미국 내 약국 체인 CVS와 Rite Aid가 두려워하는 것은 Apple Pay인가 Healthkit인가?

Fitbit과 애플간 힘겨루기-승자는 누가될 것인가?

Fitbit은  Jawbone과 함께 대표적인 activity tracker입니다. 일부 보도 (CNET: Fitbit rules 50 percent of the world's wearable market)에 따르면 Fitbit은 2014년 1분기 activity tracker 신규 출하 물량의 50% 정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애플이 Health와 Healthkit이라는 건강관련 플랫폼 및 앱을 내놓고 지난 9월에는 Apple watch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애플은 Healthkit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가 건강 정보를 … Continue reading Fitbit과 애플간 힘겨루기-승자는 누가될 것인가?

센 놈이 온다: 페이스북과 카카오의 헬스케어 진출

작년 9월에 Health 2.0 행사에 갔을 때, PHR (Personal Health Record: 의료기관이 아닌 각 개인이 의무기록을 보관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면서 주위의 가족이나 친구들의 support를 받고 담당 의사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몇군데가 발표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미국은 (의료기관에 따라서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개인이 의무기록을 다운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진 경우가 있으니 PHR을 … Continue reading 센 놈이 온다: 페이스북과 카카오의 헬스케어 진출

의사들이 activity tracker의 정보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Venturebeat에 Guess what? Doctors don’t care about your Fitbit data라는 다소 도발적인 제목의 글이 실렸습니다. Venturebeat는 모니터링하고 있는 매체 중의 하나인데 흥미로운 기사가 실린 것을 모르고 있다가 최윤섭 박사님이 운영하시는 최윤섭의 Healtcare Innovation 에서 보고 제 블로그에서도 다루고 싶어 포스팅을 남깁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1. 여러 회사들이 Wearable 정보를 모을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있음. 특히 삼성과 애플은 … Continue reading 의사들이 activity tracker의 정보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보험회사들과 Healthkit의 협력 논의: 보험회사들도 애플의 노예가 될 것인가?

예전 포스팅에 미국 보험회사의 digital health 플랫폼 사업을 다루면서 Aetna 보험회사가 CarePass 플랫폼 사업을 중단하기로 했고 이는 플랫폼 확장이 더딘 상태에서 Apple의 healkit과 Google fit의 등장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았습니다. 그리고 독자 플랫폼을 가져가려는 UniteHealth 보험회사와 Healthkit의 향후 경쟁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불과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Apple이 UnitedHealth 보험사 및 Humana 보험사와 협의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주요 … Continue reading 보험회사들과 Healthkit의 협력 논의: 보험회사들도 애플의 노예가 될 것인가?

Google fit: 이름처럼 가는군요

Google I/O developer conference의 키노트 연설에서 Google fit에 대한 내용이 공개되었습니다. 컨퍼런스 전에 구글의 건강 서비스의 이름이 Google fit이라는 것이 알려졌을 때 이미 짐작할 수 있었지만 본격적인 의료 서비스 플랫폼이라기 보다는 피트니스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애플의 Healthkit에서 EMR과 의료기관(Provider)가 빠진 모습으로 포커스만 보면 삼성과 비슷한 전략인 것 같습니다.   과거 Google Health를 서비스하고 접는 과정에서 '의료 … Continue reading Google fit: 이름처럼 가는군요

애플의 Healthkit과 Health는 uHealth 세계를 바꿀 수 있을 것인가?

애플이 WWDC 2014에서 Healthkit이라는 건강 서비스 플랫폼과, Health라는 건강에 관한 정보를 정리해서 보여주는 대쉬보드 앱을 내놓았습니다. WWDC 2014에서 HealthKit 관련 발표 내용  우선 발표된 내용만 간단히 정리해보겠습니다. 1. 다양한 건강 관련 app혹은 센서가 측정한 사용자의 건강 정보를 모을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입니다. 기존에 나와있는 운동량 측정계, 체중 측정계,  혈당/혈압 측정계 등 다양한 앱들이 측정한 정보를 … Continue reading 애플의 Healthkit과 Health는 uHealth 세계를 바꿀 수 있을 것인가?